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HN, 상반기 중국 이커머스 사업 거래액 1000억 원 돌파

공유
0

NHN, 상반기 중국 이커머스 사업 거래액 1000억 원 돌파

역대 최대 거래액 달성하며 중국 이커머스 사업 성장 가속도…618 쇼핑축제·언택트 공략 덕분
618 기간에만 거래액 200억 원 돌파…퍼스널케어 카테고리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566% 증가

center
NHN에이컴메이트의 중국 이커머스 라이브 진행 화면. 사진=NHN


NHN(대표 정우진)의 2020년 상반기 중국 이커머스 사업 거래액이 1000억 원을 돌파했다.

NHN고도의 계열사이자, 중국 기반의 이커머스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NHN에이컴메이트(대표 이윤식)는 2020년 상반기 누적 거래액이 역대 최대치인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중국의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 쇼핑축제(6/1~6/20)’ 기간에만 총 200억원의 매출이 발생했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물류·유통 여건 악화 등 커머스 업계의 전반적인 경기 침체 가운데 이뤄낸 유의미한 성과로, 에이컴메이트가 ‘618 쇼핑축제’와 ‘언택트’를 전략적으로 공략한 데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에이컴메이트는 ‘618 쇼핑축제’ 기간 최대 거래액을 달성한 알리바바의 B2C 쇼핑몰 ‘티몰’의 공식 파트너사다.

이들 중에서도 거래액 상위 3% 안에 드는 유일한 한국 기업으로 활약하고 있다. 현재 100여 개의 한국 브랜드가 에이컴메이트를 통해 중국에 진출하고 있다.

상품 카테고리별로 화장품이 전년 동기 대비 106%, 건강기능식품과 퍼스널케어가 각각 75%, 566% 매출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장이 두드러진 브랜드는 정관장(건강기능식품), 아모레퍼시픽(퍼스널케어) 등이다.

중국 역시 최근 언택트 소비가 확산되며 라이브 커머스(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으로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를 통한 거래가 활발하다.

에이컴메이트는 이 트렌드에 맞춰 유명 왕홍(중국 인플루언서)을 활용한 마케팅과 자체 라이브 방송을 매일 3~4시간씩 진행하며 중국 진출 기업들의 호응을 유도하고 있다.

이윤식 NHN 커머스사업본부장 겸 NHN고도 대표는 “2020년 코로나 사태로 더욱 어려워진 경제 환경 속에서도 에이컴메이트는 중국 크로스보더 오픈 마켓과 내수 시장 진출의 동행자로 성심 성의껏 고객사들을 지원하고 있다”며, “하반기에 중국 쇼핑 최대 성수기인 광군제를 포함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는 만큼 연간 거래액은 더욱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HN은 2013년 분할 이후, 결제와 디지털 광고 사업과 연계한 커머스 사업을 신사업의 한 축으로 확대하고, 국가 간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기반을 다져 나가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