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도이체 방크 "V자형 회복 중국, 하반기엔 둔화"

공유
0

[글로벌-Biz 24] 도이체 방크 "V자형 회복 중국, 하반기엔 둔화"

center
도이체방크의 마이클 스펜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은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 급속도로 회복하고 있다"며 "2월 중순 이후 많은 경제 데이터가 V자 회복을 증명했지만 앞으로의 성장률은 느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뚫고 V자 경기 회복 곡선을 보이고 있는 중국의 성장률은 하반기에 느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도이체 방크가 전망했다.

6일(현지시간) 도이체방크의 마이클 스펜서 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CNBC의 '스쿼크 박스 아시아 (Squawk Box Asia)'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경제가 코로나19 사태 후 내수 회복과 함께 급속도로 성장했고, 2월 중순 이후 많은 경제 데이터가 이를 증명했다"며 "그러나 이러한 경제 회복세는 점차 둔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스펜서는 "중국이 비교적 신속하게 코로나19를 수습했음에도 나머지 전세계 국가들은 GDP(국내총생산)의 두자릿수 하락으로 침체에 빠졌다"며 "이로인해 중국은 다음분기부터 수출에 있어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의 전망은 불확실하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폐쇄된 영화관 및 레스토랑을 제외한 데이터를 보면 5월 현재 상품소매 판매는 팬데믹 이전으로 거의 완전히 회복되었기 때문에 성장률은 더 느려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월 소매판매는 -2.8%를 기록해 4월에 이어 두달 연속으로 감소했다. 중국 경제전문매체 차이신과 영국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조사하는 지난 6월 중국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경기 확장' 수준을 유지해 큰 회복세를 보여왔다.

한편 경제학자들은 "중국의 의료기기 판매 또한 지난 몇 달 동안 수출이 급증했으나 이또한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며 "한두 달 간 수출을 주도할 수 있는 중국의 전자 제품 장비 수입을 살펴보면 앞으로 몇 달 동안 이 모든 것이 둔화될 수밖에 없는 징후가 있다"고 분석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