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L&C 프리미엄 지붕마감재 내세워 '3년내 외장재시장 1위 목표'

공유
0

현대L&C 프리미엄 지붕마감재 내세워 '3년내 외장재시장 1위 목표'

인체무해·방염방수 친환경 'TPO 방수시트' 출시...외장재 전용제품 동시 양산·판매 국내 최초

center
대형 물류센터 지붕에 현대L&C TPO 방수시트가 시공완료된 모습. 사진=현대L&C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 건자재 기업 현대L&C가 프리미엄급 지붕 마감재를 앞세워 외장재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L&C는 건물지붕 외장재에 활용되는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의 하나인 TPO(Thermoplastic Olefin, 열가소성폴리올레핀) 방수시트를 6일 출시했다. 그동안 인테리어 내장재 또는 내·외장 겸용 제품에 주력했던 현대L&C가 외장재 전용 제품의 양산과 판매는 TPO 방수시트가 처음이다.

TPO 방수시트는 생산 과정에서 몸에 유해한 성분을 전혀 발생시키지 않고 철거 뒤에도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지붕 외장재다. 물병이나 밀폐용기 제조용으로 사용되는 친환경 소재 폴리프로필렌(PP)을 기반으로 생산되며, 지붕 외장재의 특성에 맞게 대형공장이나 물류창고 등 건물지붕의 오염과 누수 방지를 목적으로 사용되는 외장용 마감재다.

현대L&C 관계자는 "TPO 방수시트는 습기는 물론 비, 바람 같은 외부 자연환경에 노출되더라도 방수 등 주요 기능을 장기간 유지할 수 있는 높은 내구성을 갖추고 있어 생애주기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TPO 방수시트는 현재 지붕 외장재로 널리 활용되고 있는 에폭시, 우레탄 등의 도포식 제품과 비교해 교환주기가 3배 이상 긴 10년까지 유지되며, 시공 소요시간 50% 이상 단축, 흰색 계열 시공 시 태양광 반사율 최대 86% 등 성능으로 건물 냉방비도 절감할 수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말했다.

특히, TPO 방수시트는 제품 생산에 필요한 원천기술 개발 난이도가 매우 높아 전세계에서 소수의 기업에만 생산 판매된다는 기술 경쟁력과 최근 국내 건설·인테리어 시장에서 친환경·고품질 제품의 인기 트렌드와 맞물려 시장 잠재성이 크다는 점을 회사 측은 강조하고 있다.

현대L&C는 최근 대형 공장, 물류센터들과 TPO 방수시트 납품 계약을 맺고 제품 생산에 들어간 상태다. 아울러 TPO 방수시트 생산 원천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외장재 제품군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L&C 관계자는 "TPO 방수시트는 인테리어 내장재 중심의 사업 구조를 다변화하기 위해 추진한 신사업"이라며 "현대백화점그룹이 보유한 높은 브랜드 신뢰도와 프리미엄급 품질을 기반으로 3년 내에 국내 TPO 방수시트 1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이다"고 밝혔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