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칭다오, ‘경복궁 김치’ 대표와의 인터뷰

공유
0

칭다오, ‘경복궁 김치’ 대표와의 인터뷰

- 치열한 경쟁 속에도 25년째 중국 비즈니스를 이어온 한국계 김치브랜드 -
- 지역사회 공헌, 철저한 품질 관리, 신중한 파트너 선정 등이 비결 -





center


center


첫 번째 사진은 청도시 성양구에 위치한 경복궁 김치 공장 정문으로 아침부터 출하되는 물량으로 분주한 모습이다. 두 번째 사진은 공장 옆 건물에서 운영 중인 자사제품을 전시 및 판매하는 매장이다. 경복궁에서 판매하는 각종 김치와 밑반찬을 판매하고 있다.

20년 이상 현지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한국계 김치가 있다. 바로 ‘경복궁 김치’다. 중국 업체와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은 비결과 코로나19가 미친 영향을 들어봤다.

설립 25주년을 맞는 한국계 김치 브랜드

창업주 故문병순 회장은 한중수교 전부터 지리적·문화적으로 한국과 가까운 칭다오가 한국 기업인들의 중국 진출 거점이 될 것이라 보고 수교 이듬해인 1993년에 칭다오에서 한식당 및 호텔업을 시작했다. 한식당이 인지도를 얻은 후 1995년 칭다오시 청양구에서 경복궁 김치 공장을 설립하고 25년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Q1: 경복궁 김치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달라.

A1: 1993년 칭다오에서 경복궁 한식당 및 호텔 비즈니스를 시작했고 1995년에 김치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산동성을 비롯해 광저우, 상하이, 베이징 등 1선 도시 중심으로 중국 내수시장에 진출해 있고 농심이나 피자헛 등의 고객을 상대로 B2B 판매도 하고 있다.

Q2: 창립 초기 비즈니스 모델은?

A2: 자연 환경이 한국과 가장 닮은 칭다오에서 배추나 무 등의 원재료를 심고 김치를 생산해 중국 내수 시장을 개척했다. 한국행 수출은 국가 차원에서의 농민 보호 정책이 있을 것을 예상해 일찌감치 현지 시장 개척을 위해 노력했다. 현재 수출 비중은 미미한 편이며 주로 중국 현지 내수를 하고 있다.

Q3: 현지 시장 개척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A3: 2004년 칭다오 현지 대형마트인 JUSCO에 입점을 시도했다. 바이어의 한국 김치에 대한 부정적 인식(쉽게 부풀어오르고 발효하면 냄새가 남)이 강해 설득이 어려웠다. 경복궁 김치를 바로 입점시키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고 김치전과 감자전을 당일 새벽에 제조해 냉장 매대에서 판매하는 것을 제안했다. 매일 새벽 3시에 출근해 전을 부치고 식혀서 마트 오픈시간에 맞춰 납품했다. 전을 팔면서 경복궁 김치를 증정했다. “이게 경복궁 한식당에서 파는 전과 김치입니다. 한국사람들은 전과 김치를 함께 먹습니다. 드셔 보세요.” 현장에서 판촉하는 직원에게 이런 멘트를 꼭 덧붙이도록 했다. 마트 고객들이 경복궁 김치를 찾기 시작했고 결국 바이어가 먼저 경복궁 김치를 납품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Q4: 지역사회와 호흡하는 경복궁만의 사례는?

A4: 경복궁은 창립 초기부터 지역사회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을 중시했다. 공장 소재지인 청도시 와리촌(洼里村) 정부와 함께 2002년부터 2009년까지 매년 춘절(음력 설날)연휴 전후에 경로잔치를 개최했다. 최근에는 경복궁 직영 농장(경복궁은 배추, 무 등 원재료를 직접 재배해 조달)에 칭다오 지역 주민들을 초청하여 밭에서 감자를 캐고 뷔페식사도 함께 하는 행사를 하고 있다.

Q5: 경복궁 김치의 차별화 포인트?

A5: 경복궁 김치는 최고의 품질을 고집한다. 이를 위해 두 가지 원칙을 반드시 지킨다. 첫째, 최고의 원재료만을 사용한다. 경복궁 김치는 직영농장에서 배추, 무 등 농작물을 직접 재배한다. 농장은 5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엄격하게 관리해 재배한 최고 품질의 원재료를 신속하게 조달할 수 있다. 둘째, 믿을 수 있는 파트너와 협력한다. 파트너사를 선정할 때 반드시 최소 3개월 이상 업무관계를 맺어보고 판단한다. 눈앞의 금액적인 조건만 집중하면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Q6: 코로나가 경영에 미친 영향은?

A6: 중국의 춘절연휴기간(’20.1.24~2.2.)을 거치며 코로나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됐다. 현지기업들은 코로나 방역체계가 완비돼야만 생산을 재개(复工)할 수 있었다. 경복궁 식품은 춘절연휴 이후 2월 19일에 생산을 재개했다. 코로나로 인해 기존의 식당·학교의 수요가 끊겨 한동안은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곧 온라인을 중심으로 집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사람들의 라면과 김치 등의 수요가 폭발했고 위기를 기회로 삼는 계기가 됐다.

Q7: 향후 발전전략은?

A7: 그동안 고집해온 한국 전통 김치의 맛은 유지하되 현지인들의 입맛에 맞는 제품도 꾸준히 개발하고 있다. 또한 타사와의 협업도 활발하게 준비 중이다. 중국 내에 경복궁 브랜드가 확고하게 자리잡고 단단하게 서기 위해 꾸준히 전진 중이다.


자료: KOTRA 칭다오 무역관 자료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