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해 11월 예정 ASEM 정상회의...'코로나19'로 내년 중반기 연기

공유
0

올해 11월 예정 ASEM 정상회의...'코로나19'로 내년 중반기 연기

center
오는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개최하기로 한 제13차 아셈(ASEM·아시아유럽회의) 정상회의가 내년 중반으로 연기됐다. 사진=뉴시스
올해 11월 열리기로 한 제13차 아셈(ASEM·아시아유럽회의) 정상회의가 코로나19 영향으로 내년에 개최될 예정이다.

5일 캄보디아 국영 AKP 뉴스통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외무부는 오는 11월 16∼17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열기로 했던 제13차 ASEM 정상회의를 내년 중반기로 연기하기로 했다.
캄보디아 외무부는 정상회의 연기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이며 지난 2일, 3일 화상으로 진행한 ASEM 고위관리회의(SOM)에서 만장일치로 합의된 사항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고위관리회의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공동 대응과 함께 효과적인 다자주의 증진 필요성을 언급하며 이를 위한 ASEM 장관급 성명이 이달 중순 발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와 유럽, 두 대륙 간 관계 강화를 위해 1996년 출범한 ASEM은 현재 아시아 21개국과 유럽 30개국, 유럽연합(EU),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등 53개 국가와 지역협의체가 참여하고 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