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업계, 경영전략 수립⸱지역사회 지원...포스트 코로나 대비 분주

공유
0

금융업계, 경영전략 수립⸱지역사회 지원...포스트 코로나 대비 분주

center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3일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에서 핵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금융업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손태승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3일 2020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을 열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자회사 CEO 등 그룹사 주요 임원 약 50명 만 오프라인으로 참석하고 다른 대상 직원들은 비대면 채널로 참여했다.

손 회장은 “고객은 물론 기업이나 직원들도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변화를 겪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해 예상되는 건전성 악화 등 다양한 리스크에 대한 대응도 매우 중요하지만, 언택트와 같은 세상의 변화는 기업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금융은 포스트 코로나 대응, 고객중심 경영 강화, 디지털 혁신, 경영효율화, 그룹 확장과 시너지 등을 하반기 핵심 대응전략으로 수립했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지역사회 포스트 코로나 대응 연합모델 공모사업을 추진한다. 지역사회 포스트 코로나 대응 연합모델 공모사업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와 일상생활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와 구성원들을 지원하기 위해 신한금융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기획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연합모델이란 지역사회 단위별로 비영리기관, 사회적경제기업과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MOU를 맺어 구성하는 집합체다.

이번 공모사업은 연합모델 단위로 6일부터 24일까지 신청을 받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총 3개의 연합모델을 선정한다. 선정된 연합모델은 코로나 19피해 회복을 위한 의료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복지 지원, 방역체계 구축과 지역경제활성화 지원 등 코로나19 피해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은 코로나 시대의 산업 현황을 분석한 단행본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를 출간하고 포스트 코로사 시대를 전망했다. 언택트 기반의 서비스 산업, 명암이 엇갈리고 있는 IT산업과 투자 시장, 코로나발 타격이 우려되는 전통 산업 등을 세밀하게 분석했다.

이 책은 코로나 이후 업종별 회복 속도에는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내수 비중이 높은 서비스업의 회복이 먼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언택트 문화의 정착은 ICT 기술발전과 인프라 수요를 촉진하고 이는 자연스럽게 데이터센터에 대한 수요를 확대시킬 것으로 봤지만 한 때 높은 평가를 받았던 공유경제 기업은 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