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인도 "중국이 참여하는 FTA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공유
1

[글로벌-Biz 24] 인도 "중국이 참여하는 FTA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지난해 타결된 RCEP 협정문 거부 입장 재확인

center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더프린트
중국 주도 하에 지난해 11월 타결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협정문이 올해 중 서명을 앞두고 있다.

당초 RCEP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소속 10개국과 한국·중국·호주·일본·인도·뉴질랜드 등 총 16개 국가가 참여하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떠오를 것이 유력해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협정문 타결에 주요 참여국으로 예상됐던 인도가 동의하지 않아 향후 전망을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그 사이 시간이 흘렀지만 RCEP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모디 정부의 입장에는 전혀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인도 매체 더프린트가 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프린트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 정부는 중국이 참여하는 어떠한 자유무역협정에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는 물론, 인도와 중국의 히말라야 국경 무력충돌 이후 제반 환경이 크게 악화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더프린트에 소식을 전한 정부 소식통들은 “모디 총리가 지난해 RCEP 협정문 타결을 거부한 입장에서 전혀 변화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태국 정부가 최근 “아직 가입하지 않은 인도를 뺀 나머지 RCEP 참여국들이 올해말까지 지난해 타결된 협정문에 서명하기로 했다”면서 “인도가 가입하지 않더라도 협정문 서명을 하고 내년 중반께부터 발효하기로 했으며 인도는 추후에 가입후 서명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밝힌데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인도 정부는 앞으로도 RCEP에 일체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RCEP는 한·중·일 3개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 호주, 뉴질랜드가 참여하고 있는 초대형 다자 FTA로 지난 2012년 협상을 시작해 지난해 논의가 급물살을 탔으나 인도가 빠진 채 15개국이 협정문 타결을 선언하고 올해 중 서명을 추진키로 합의한 바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지난해 RCEP 협정문 타결에 인도가 동참하지 않은 것은 인도의 우려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안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