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6명, 중랑구에 5명 몰려

공유
0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6명, 중랑구에 5명 몰려

center
3일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보건당국이 예배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는 5일 0시 기준 시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369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보다 16명 증가한 수치다.

시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해외접촉 관련 2명, 강남구 은행 관련 2명,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1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3명, 기타 7명, 경로 확인 중 1명이다. 해외 입국자 2명은 카자흐스탄에서 유입된 사람들로 중구와 동작구에서 1명씩 발생했다.

자치구별로는 중랑구에 5명이 몰렸다. 강북구 교보생명 콜센터 근무자 확진자인 중랑구 36번 환자의 가족 3명이 4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가족 3명 중에는 묵현초등학교 학생도 1명 포함됐다. 이 학교는 학생과 직원 전원 전수 검사를 시행하기로 하고 오는 17일까지 전 학년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해 진행하기로 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