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연금 '지분 5% 이상' 종목 크게 줄였다

공유
0

국민연금 '지분 5% 이상' 종목 크게 줄였다

center


주식시장의 '큰손'인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 보유한 종목 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6월말 현재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 보유한 종목은 227개로, 지난해 말 269개보다 42개, 15.6% 감소했다.

지분 '5% 이상' 종목은 2018년 말 281개에서 지난해에는 1년 동안 12개가 줄었는데, 올해의 경우 6개월 만에 이같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분 '10% 이상' 종목 수는 95개로 변함이 없었고, 지분 '5% 이상 10% 이하' 종목 수가 174개에서 132개로 42개, 24.1% 줄었다.
특히 국민연금은 지난해 말 49개 코스닥 종목의 지분을 5% 이상 보유하고 있었으나 올해 6월말에는 31개로 18개가 줄어들었다.

한편 국민연금이 상반기 동안 지분을 가장 많이 늘린 종목은 일진다이아(5.29%)와 덕산네오룩스(5.02%)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의 지난해 말 이들 종목 지분은 각각 0.52%와 0.28%였다.

PI첨단소재(5.01%), DGB금융지주(10.04%), 애경산업(5.01%)의 지분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신세계I&C 지분은 지난해 말까지 11.24%에서 5.26%로 줄였고 효성중공업도 9.96%에서 5.39%로 낮췄다.

SK렌터카와 한국카본, 대한항공 지분도 낮췄다.

국민연금이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종목은 한솔케미칼(14.35%), 코스맥스(14.10%), KT(13.92%), 풍산(13.65%), 신세계(13.60%)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