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규슈지방 ‘물 폭탄’ 인명피해 속출

공유
1

일본 규슈지방 ‘물 폭탄’ 인명피해 속출

center
4일 일본 규슈지역 구마모토(熊本)현 히토요시(人吉)시에서 폭우로 가옥이 물에 잠기자 주민들이 지붕 위에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AP/뉴시스


일본 규슈지역 구마모토현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4일 NHK 방송에 따르면 가바시마 이쿠오(蒲島郁夫) 구마모토현 지사는 이날 오후 5시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마무라(球磨村)에 있는 한 요양시설에서 14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3명은 저체온증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요양시설 정원은 60명이고, 직원은 약 5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에서는 홍수와 산사태로 2명이 숨지고, 13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마모토현 지역에서는 3일 저녁부터 이날 새벽까지 관측 사상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미나마타시에서는 12시간 동안 415㎜에 달하는 물 폭탄이 쏟아졌다.

구마(球磨) 강 여러 곳에서 하천이 범람해 히토요시시 등 주변 지역이 물에 잠겼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를 소집, 대책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는 1만 명 규모의 자위대원을 동원, 수해 지역에서 인명 구조 및 복구 작업을 돕도록 지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