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전지역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후...옥천군 이원읍 40대 여성 확진 판정

공유
0

대전지역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후...옥천군 이원읍 40대 여성 확진 판정

center
대전지역에서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방역당국이 비상이다.

대전 105번 확진자와 접촉한 충북 옥천군 이원면 제조업체 직원 A(40대 여성)씨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일 옥천군에 따르면 대전시 동구에서 거주하는 A씨는 지난달 25일 회사에서 105번 환자 B(30대 남성)씨와 접촉한 뒤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7일 1차 코로나19 진단 검사 때 '음성' 판정이 나왔다.
지난달 30일부터 회사 기숙사에서 자가격리된 상태로 지내다가 지난 2일 발열, 인후통 증상을 보였고, 재검사 결과 3일 오후 6시3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청주의료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대전 105번 확진자를 연결고리로 총 12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105번을 통해 아들(대전 106번)과 업체 직원 A씨 등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지난달 29일 105번이 다닌 대전 동구의 한 교회 40대 여성(대전 113번)과 그의 아들 2명(대전 114·115번), 아들의 친구 2명(대전 120·121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옥천 1번 확진자 C(30대 남성)씨는 지난달 23~26일 사이 이 업체에서 일한 대전 105번 환자와 접촉한 뒤 확진됐다.

105번 확진자의 감염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