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 지원 '희망리턴 노란우산 재기교육' 시작

공유
0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 지원 '희망리턴 노란우산 재기교육' 시작

폐업 고민 소상공인에 정보제공, 진로컨설팅 지원...사회안전망 확대 기대

중소기업중앙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된 '2020 희망리턴패키지 노란우산 재기교육'(희망지킴과정)을 3일부터 시작한다.

희망지킴과정은 코로나19로 지속적인 내수부진과 과다경쟁 등 폐업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들 중 재기를 위해 취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교육은 노란우산 가입자를 대상으로 폐업지원과 재기교육 등 사업정리 컨설팅, 취업교육 등으로 이뤄진다.
교육 인원은 3500명(1회 40여명), 교육 횟수는 총 80회이며, 용인 소재 중소기업인력개발원과 지역별 강의장에서 1박2일로 진행된다. 올해부터 희망지킴과정 교육수료자가 취업할 경우 전직 장려수당(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교육 일정은 소상공인의 생업을 감안해 주말을 포함한 매주 금요일부터 화요일까지 진행된다.

박용만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사업 존폐를 고민하는 소상공인에게 폐업 관련 정보 제공과 앞으로 진로 컨설팅이 필요하다"면서 "노란우산은 폐업자에 재기지원(전직) 교육을 확대해 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희망지킴과정의 참여를 원하는 소상공인은 노란우산 복지플러스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