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제철, 순천공장 연속압연공정을 제 1호 '혁신 명소'로 뽑혀

공유
0

현대제철, 순천공장 연속압연공정을 제 1호 '혁신 명소'로 뽑혀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혁신 활동을 바탕으로 경영 위기 극복하자"

center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앞줄 왼쪽)이 지난 26일 혁신 명소 1호로 선정된 순천공장 현장을 임직원들과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추진하고 있는 혁신활동이 실질적인 효과를 나타내며 기업 경쟁력 향상 원동력이 되고 있다.

현대제철은 회사 혁신활동인 ‘현대제철 혁신 투게더(HIT)'를 통해 가시적 성과를 이끌어 낸 순천공장 내 연속압연공정(TCM)을 '제1호 혁신 명소'로 인증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지난 4월 '혁신의 시작은 작은 개선으로부터'라는 슬로건 아래 전사적 선포식을 갖고 'HIT' 운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혁신 명소'는 설비 강건화 활동을 통해 설비를 도입 당시 성능으로 복원하고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우수 단위 공정에 부여하는 명칭을 말한다.

'HIT' 운동은 장치 산업 미래가 설비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확보와 설비 강건화가 핵심이라고 여기고 성과혁신, 설비 강건화, 솔선 격려에 모든 임직원이 참여해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해 '설비 제 모습 찾기 운동'으로 작업장 환경 개선 활동을 전개해오던 순천공장은 4월 혁신 운동 선포 이래 TCM 공정을 '설비 강건화 모델'로 정하고 설비 성능을 향상시키는데 초점을 맞춰왔다.

순천공장은 설비 성능 향상을 위해 작업장 환경을 개선하고 설비 성능을 저하하는 불합리 요소를 발굴해 제거하고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는 활동을 지속해 왔다.

이후 품질 부적합이 발생할 수 있는 미세한 요인까지 찾아내 개선, TCM 공정에 따른 롤 마크(롤 흠집이 그대로 강판에 프린트된 자국)로 인한 품질 부적합이 개선됐으며 이에 첫 번째 혁신 명소로 선정됐다.

이날 인증식에 참석한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제 모습을 찾은 설비를 보니 임직원들이 펼쳐온 협업과 노력이 눈에 보이는 것 같아 가슴이 뭉클하다"며 "이 같은 혁신 활동을 바탕으로 어려운 경영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