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악재 공시 전 주식 판 신라젠 임원 "내용 몰랐다"…혐의 부인

공유
0

악재 공시 전 주식 판 신라젠 임원 "내용 몰랐다"…혐의 부인

center


신라젠에서 개발 중인 항암치료제 펙사벡의 임상 시험 결과가 좋지 않다는 정보를 미리 알고 보유 주식을 판 혐의로 구속 기소 된 신라젠 전무 신 모(48) 씨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신 씨가 펙사벡의 간암 대상 임상3상시험 무용성 평가 결과가 좋지 않다는 정보를 미리 알고 지난해 6월 27일부터 7월 3일까지 보유 주식 전량인 16만7천777주를 약 88억 원에 매도, 64억 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자본시장법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신 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미공개 정보를 알지 못했으며 개인적인 세금 납부나 전세금 마련 등의 목적으로 주식을 매각한 것"이라며 "전략기획 총괄 임원으로 회사의 예산을 책정하는 등의 업무를 했고 연구개발과는 관련 없는 일을 해 미공개 정보에 접근하지 못했다"고 했다.

신라젠은 2019년 8월 2일 미국 내 ‘독립적인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DMC)’로부터 펙사벡 임상시험 중단을 권고받았다고 공시했다.

이 공시가 나오자 신라젠의 주가는 3거래일 연속 하한가까지 떨어지는 등 4만 원대이던 주가가 한 달 만에 1만 원대 초반까지 하락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