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6월 외환보유액 4107억 달러…석 달 연속 증가

공유
0

6월 외환보유액 4107억 달러…석 달 연속 증가

center
사진=한국은행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석 달 연속 증가하며 사상 최고치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107억5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34억4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 증가는 외화자산 운용 수익이 발생한 데다 미 달러화 약세로 기타 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도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이 코로나19 여파로 환율이 급변한 3월 약 90억 달러가 급감한 뒤 4월(+37억7000만 달러)과 5월(+33억3000만 달러)에 이어 석달 연속 증가한 것이다.

올해 5월 말 현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규모는 대만, 사우디아라비아, 홍콩 다음으로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자산별로는 유가증권이 3725억8000만 달러(90.7%)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예치금과 금은 각각 260억4000만 달러(6.3%), 47억9000만 달러(1.2%) 규모였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30억8000만 달러(0.7%), IMF포지션(IMF 회원국이 출자금 납부로 보유하는 교환성 통화를 수시로 찾을 수 있는 권리)은 42억5000 만달러(1.0%)로 나머지를 점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