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다주택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 부담 강화하라"

공유
0

문 대통령, "다주택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 부담 강화하라"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주택시장 동향과 대응 방안을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투기성 매입에 대해서는 규제해야 한다는 국민 공감대가 높다"며 이렇게 지시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으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주택정책과 관련, 투기성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 부담 강화를 비롯해 크게 4가지를 지시했다.
청년·신혼부부 등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의 세금 부담 완화, 수도권 주택 공급 물량 확대, 집값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 마련 등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 최초 구입자에 대해서는 세금 부담을 완화해 주는 방안을 검토하라"며 "생애 최초 특별공급 물량도 확대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생애 최초 구입자들이 조금 더 쉽게 주택을 공급 받을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하라"고 했다.

또 "정부가 상당한 물량의 공급을 했지만 부족하다는 인식이 있으니 발굴을 해서라도 추가로 공급 물량을 늘리라"며 "내년 시행되는 3기 신도시 사전 청약 물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가 중요하다"면서 "보완책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