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뉴스] '음식 나눠먹기' 바뀌어야할 문화일까?

공유
0

[카드뉴스] '음식 나눠먹기' 바뀌어야할 문화일까?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 식문화에 대한 고찰이 이어지고 있다. 나눠 먹는 식문화가 기피되고 있는 것이다. 학계나 언론 등에서도 하나의 찌개나 반찬 등의 음식을 여럿이 같이 먹는 행위는 바꿔야 할 문화로 지적하고 있다.

전국 만 19~59세 직장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한 이후 점심시간과 관련한 설문 조사 한 결과, 2명 중 1명 이상이(53%) 찌개처럼 다 함께 먹는 메뉴를 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새 수저로 덜어 먹는다.'(48.8%), '같이 먹을 때는 개개인의 주의가 필요하다.'(73.4%)로 음식을 나눠 먹는 것을 기피하는 현상이 뚜렷했다. 하나의 음식을 여러 사람이 함께 나눠 먹는 우리의 식사문화에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중국 항저우 질병예방통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산 후 별도의 '공용 젓가락'을 사용하지 않고 같은 식탁의 음식을 함께 먹으면 세균이 최대 250배 이상 많게 검출된다는 실험 결과가 있었다. 중국에서는 음식점에서 음식을 나누어 담을 때 쓰는 '공용 젓가락'의 사용을 권장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음식 덜어 먹기, 위생적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쓰기를 3대 식사문화 개선과제로 선정했다.

하나의 찌개나 반찬을 여럿이 함께 먹는 것은 우리의 오래된 식사 문화이다. 코로나19가 오랫동안 뿌리박혀있던 나눠 먹는 식문화를 바꾸게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