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넥슨, 모바일 최적화 완료 '바람의나라: 연' 15일 출시

공유
0

넥슨, 모바일 최적화 완료 '바람의나라: 연' 15일 출시

온라인 쇼케이스 ‘디지털 언박싱’에서 출시 일정, 개발 현황 공개
CBT 피드백 기반 개선, 모바일 환경에 맞춘 커뮤니티 시스템 준비

center
넥슨, 기대작 ‘바람의나라: 연’ 관련 이미지. 사진=넥슨
넥슨(대표 이정헌)은 2일 모바일게임 개발사 슈퍼캣(대표 김원배)과 공동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바람의나라: 연’이 15일 국내 정식 출시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1시 ‘바람의나라: 연’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에서 열린 온라인 쇼케이스 ‘디지털 언박싱’ 행사에는 슈퍼캣 이태성 디렉터, 넥슨 유지인 사업팀장이 출연해 서비스 일정을 비롯한 개발 현황을 새롭게 공개했다.

center
2일 공개된 넥슨 바람의나라: 연 온라인 간담회 '디지털 언박싱'에서 이태성 슈퍼캣 디렉터(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유지인 넥슨 사업팀장(사진 맨 오른쪽)이 출연해 서비스 일정을 비롯한 개발 현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영상 갈무리


‘바람의나라: 연’은 무려 24년 동안 한결같이 사랑받은 넥슨의 첫 번째 IP(지식재산권) ‘바람의나라’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MMORPG다.

원작 감성과 추억을 고스란히 모바일로 가져오고자 전부 새롭게 도트 작업을 하며 그래픽 리마스터를 실시했고, 국내성과 부여성, 사냥터, 집, 몬스터, NPC(이용자 없는 캐릭터) 등 콘텐츠의 세밀한 부분까지 원작과 100% 동일하게 구현했다.

모바일 트렌드를 고려해 사용자환경(UI)을 모바일 사용감에 어울리도록 최적화하고, 이용자간 전투(PvP) 콘텐츠는 자동매칭 시스템을 도입한다.

원작 콘텐츠 ‘무한장’은 모바일에 맞게 1대 1, 3대 3으로 친선전과 랭크전을 제공해 보다 박진감 있게 즐길 수 있으며, ‘바람의나라: 연’만의 신규 레이드 콘텐츠는 출시 시점 3종이 준비됐다. 출시 시점에서 직업은 원작 대로 전사, 도사, 주술사, 도적 등 4종이며, 처음엔 평민부터 시작된다. 아울러 국내성과 부여성 2개의 44개 던전이 준비됐다.

또한, 소통하는 재미를 위해 모바일 환경에 맞춘 커뮤니티 시스템을 선보인다. 이태성 슈퍼캣 바람의나라: 연 디렉터는 "모바일 환경에서 채팅이 쉽지 않은 것을 고려해 게임은 가로와 세로모드를 동시에 지원한다"면서 "채팅에 집중하고 싶다면 세로로 화면 구성해 채팅할 수 있으며, 주로 이용하는 메신저 플랫폼 처럼 오픈채팅과 단체 채팅방 모두를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뽑기 아이템의 경우 장비엔 적용되지 않았다. 장비는 사냥을 통해 얻도록 기획됐으며 설계 도안과 재료 등은 파밍과 제작을 통해 얻도록 해 무과금 이용자도 시간을 투자해 충분히 즐거운 플레이를 할 수 있고록 했다고 넥슨 측은 밝혔다. 펫 개념의 '환수' 시스템엔 뽑기 아이템이 들어갔지만, 무과금 이용자들도 게임을 하면서 환수 뽑기를 진행할 수 있도록 별도 아이템을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작년 두 차례 테스트를 거쳐 이용자 피드백을 적극 수렴해온 ‘바람의나라: 연’은 앞서 6월 17일부터 시작된 사전등록에서 열흘만에 100만 명 이상의 신청자를 모집, 인기를 입증했다.

이태성 디렉터는 “오랫동안 기다려 주신 이용자 분들께 바람의나라: 연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원작을 즐기고 있거나 원작 추억을 간직한 분, 그리고 원작을 모르는 분들까지 누구나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막바지 개발 중에 있으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