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 코로나 장기화 대비 소상공인 돕는 '현장지원단'

공유
0

금감원, 코로나 장기화 대비 소상공인 돕는 '현장지원단'

center
자료=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코로나19로 경영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돕기 위한 '현장지원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2일 코로나19 장기화를 대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시중은행장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장기화 경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영 애로가 심화할 수 있다"며 "위기관리 지원 체계를 구축해 위기 극복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금융지원이 필요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위기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금감원 내 대응 기구인 '현장지원단'을 설치하고 그 아래 '실무지원반'을 두기로 했다.

연체 우려가 있는 자영업자에 대한 사전 지원도 강화된다.

현재 15개 은행이 자율적으로 운영해온 '개인사업자대출 119'는 만기 시점에 채무 상환이 어렵거나 연체 중인 대출자에 대해 만기 연장, 이자감면, 분할상환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금감원은 이와 별개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위한 '대출 원금상환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지원 정책을 시행 중이다.

금감원은 영세 개인사업자가 지원을 신청하기 전에 은행이 먼저 프로그램을 안내할 수 있도록 직원 교육과 제도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