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스원, 15년간 소년원 자활돕기 희망장학사업 빛났다...범죄예방대상 대통령표창 받아

공유
0

에스원, 15년간 소년원 자활돕기 희망장학사업 빛났다...범죄예방대상 대통령표창 받아

삼성드림장학금 200여명 지급...자립캠프, 취·창업교육으로 사회정착 공로

center
2일 과천 정부종합청사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법무부 주최 제 2회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은 에스원 노희찬(왼쪽 첫번째) 대표가 다른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에스원
에스원이 법무부 주최 제2회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3일 에스원에 따르면, 2일 경기 과천정부종합청사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지난 2005년부터 15년 간 소년원생 자활을 돕는 희망장학사업을 진행하며 법 질서 확립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에스원의 희망장학사업은 소년원생들의 자활 의지를 높이고 사회인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으로, ▲장학금 지원 ▲자립캠프 ▲취·창업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출소 후 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매년 모범 소년원생 18명을 선정해 지급하는 삼성드림 장학금은 현재까지 15년간 총 200여 명에게 약 4억 5000만원이 지원됐다.

자립캠프는 소년원생 20명을 뽑아 에스원 임직원과 함께 제주도 등에서 자전거 하이킹과 트래킹을 체험하며 자립 의지를 불어넣어주는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현재까지 100여 명이 참여했다.

에스원은 퇴원 소년원생들의 취·창업 인큐베이팅도 돕고 있다. 협동조합 형태의 카페를 설립하고 전문 교육을 통해 바리스타, 제과제빵 분야로 취·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그동안 150여명이 참여해 일자리를 찾아 자립했다.

노희찬 에스원 사장은 "교정시설에서부터 자립에 이르기까지 꼼꼼한 지원으로 소년원생들의 재활과 재범 방지를 위해 노력해 청소년들이 미래의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