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중국 바오우강철, 아프리카 기니에 100억톤 규모 철광석 프로젝트

공유
0

[글로벌-Biz 24] 중국 바오우강철, 아프리카 기니에 100억톤 규모 철광석 프로젝트

center
중국의 최대 철강업체인 바오우강철집단이 아프리카 기니 시만두 광산에서 대규모의 철광석 광산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기니정부 웹사이트
중국의 최대 철강업체인 바오우강철집단이 아프리카 기니에서 대규모의 철광석 광산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도요게이자이 등 외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곳은 기니 남동부에 위치한 시만두 광산이다. 개발되지 않은 철광석 광산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매장량이 100억 톤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지는 4개의 광구로 나뉘어 있으며, 기니 정부는 제1광구와 제2광구의 채굴권을 싱가포르와 중국 기업이 출자하는 컨소시엄에 부여했다. 또 제3광구와 제4광구를 영국의 자원개발 업체인 리오틴트 및 중국의 전해알루미늄 대기업인 중국알루미늄에 각각 허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바오우강철은 공동으로 펀드를 설립해 중국알루미늄이 보유한 제3광구와 제4광구의 44.65%의 권리를 매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서우강 그룹, 중국오광 그룹, 지엔룽철강 등과 협의하기 시작했으며 펀드 규모는 60억 달러를 예상하고 있다.
시만두 광산은 기니 내륙 산간에 있어 철광석을 연해까지 운반해 수출하기 위해 필수적인 철도와 항만 등 인프라가 미비하다. 광산을 가동시키려면 거액의 선행 투자가 필요하고, 사업 리스크가 커 개발이 지연됐다. 바오우강철은 초기 조사를 통해 3광구와 4광구의 총 투자액이 인프라 건설을 포함해 약 1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그런데도 바오우강철이 계획을 진행시키는 이유는 최근의 철광석 가격 급등 때문이다. 대표적인 가격 지표 중 하나인 플라츠(Platts) 지수의 2019년의 최고치는, 철 함유량 62%의 광석 1톤 당 120 달러를 넘었다. 올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일시 급락했지만 6월 이후 다시 100 달러 이상으로 반등했다.

중국은 철광석의 80% 이상을 수입에 의존, 세계 철광석 무역의 70%를 차지하는 ‘최대 구매자’다. 그러나 철광석 생산량은 리오틴토 등 자원 메이저 4사가 세계의 60% 가까이를 차지한다. 반면 중국에는 300개가 넘는 철강 메이커가 있어 철광석에 대한 가격 교섭력이 약하다.

이에 바오우강철은 스스로 광산 개발에 나서 철광석의 안정적 조달과 자원 메이저에 대한 협상력 강화를 노리고 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