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40년까지 수소 전문기업 1000개 만든다”

공유
0

“2040년까지 수소 전문기업 1000개 만든다”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


정부는 앞으로 10년 동안 500개의 수소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2040년에는 1000개까지 늘릴 방침이다.

정부는 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경기도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방안에 따르면 수소 전문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수소모빌리티, 연료전지, 액화수소, 수소충전소, 수전해 등 5대 분야에서 '수소 소재·부품·장비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수소경제펀드'도 340억 원 규모로 조성할 방침이다.

지역별 수소 생태계를 육성하기 위해 경남, 호남, 중부, 강원 등 4대 권역에 중규모 생산기지를 설치하고 2025년까지 소규모 생산기지 40개를 구축하기로 했다.

수소클러스터, 규제 특구, 수소도시를 유기적으로 연계, 지역 생태계 조성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정부는 지자체별 수소경제 의지·역량을 정기적으로 평가하고 결과에 따라 우수 지자체에는 재정 지원을 강화하는 혜택을 주기로 했다.

평가 결과는 수소경제위원회에서 확정한다.

그린수소 활용을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제주도 풍력, 새만금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기반으로 2030년에는 100㎿급 그린수소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그린수소 인증제, 수소 의무사용제도(RPS) 도입 등도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지난달 출범한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통해 해외 그린수소 도입을 위한 민·관 합동 실증 프로젝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수소 기술로드맵 이행 현황 및 향후 계획안'도 의결했다.

지난해 정부는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수립, 2040년 수소 가격을 ㎏당 3000원을 달성하겠다는 중장기 연구개발(R&D)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국내 수소 생산·공급 인프라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 해외 수소 공급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 수소도시 인프라 기반 중장기 통합 실·검증 등 '3대 분야'를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