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로드샵 시대’ 개막

공유
0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로드샵 시대’ 개막

보안 시스템 강화해 1일 시그니처 최초의 로드샵 개점

center
세븐일레븐이 1일 서울 중구 수표동에 시그니처 1호 로드샵을 선보였다. 사진은 시그니처 DDR점 내부.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서울 중구 수표동에 시그니처 DDR(Dual Data Revolution)점을 개점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회사는 2017년 5월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 핸드페이와 무인계산대 등을 갖춘 시그니처(미래형 스마트 편의점) 1호 매장(1.0 모델)을 선보였다. 이후 2018년 인공지능 결제로봇 ‘브니’를 개발하고 사무실·공장·주유소 등 특수상권에 시그니처 점포(2.0 모델)를 입점하며 이 매장의 로드샵 진출 가능성을 타진해 왔다.

이번 DDR점은 롯데정보통신, 롯데알미늄,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롯데그룹 계열사의 IT 역량과 기술이 집약된 시그니처 최초의 로드샵(3.0 모델)이다. 세븐일레븐은 시그니처 3.0 모델이 비대면 쇼핑 추세에 부합하는 차세대 운영 모델이며 야간과 주말의 가맹점 운영효율을 높일 수 있는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시그니처 3.0 점포는 디지털 보안·안전관리 체제가 마련돼 있어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도 안전한 무인 운영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특히 DDR점은 출입 절차를 강화해 보안 완성도를 크게 높였다.
매장이 ‘자동 운영’ 상태일 경우 고객은 입·퇴점 시 ‘이중 게이트’를 활용한 두 단계의 입점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최초 점포에 들어설 때 출입 인증 단말기에서 신용카드‧엘포인트‧핸드페이로 1차 인증이 이뤄진다. 이후 스마트 CCTV로 안면 이미지 자동 촬영을 마치면 점포에 들어설 수 있다.

점포 내부 바닥에는 총 54개의 다목적 ‘전자인식 셀’이 설치돼 있다. 이 셀은 고객 이동 데이터와 상품구매 데이터를 실시간 빅데이터로 전환해 저장한다. 빅데이터는 △고객 동선 또는 비상상황 감지 △상품 정보‧위치 음성 서비스 가동 △구역별 고객 이동‧체류 시간 파악에 기초 자료로 쓰인다.

DDR점은 무인경비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기물파손, 이상 소음 등 점포에 문제가 발생하면 경비업체가 5분 안으로 출동하고 경영주에게도 즉각 알람이 간다. 이뿐만 아니라 점포 안 세 군데에 비상벨이 설치돼 있어 비상 상황 발생 시 고객 대응을 신속하게 할 수 있다.

이 외에 인공지능 결제로봇 브니를 활용한 셀프 계산 시스템, 핸드페이‧신용카드로 성인 인증‧결제를 할 수 있는 ‘디지털 스마트 담배자판기’도 만나볼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시그니처 DDR점의 자동 운영 시스템을 주말과 야간 시간대에 시범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일정 기간 시스템 안정성‧효율성 분석 과정을 거친 후 운영 시간대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현재 전국에 총 22개의 시그니처 매장(가맹점 20개)이 있다. 앞으로 3.0 모델을 앞세워 가맹점 중심의 시그니처 로드샵 점포를 확대하고 새로운 편의점 문화를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