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렘데시비르' 오늘부터 중증환자에 공급…7월 무상공급

공유
1

코로나19 '렘데시비르' 오늘부터 중증환자에 공급…7월 무상공급

병원→중앙의료원 요청→중앙임상위 대상 결정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중환자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제조사인 미국 제약회사 길리어드사이언스사 전경,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1일부터 공급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9일 렘데시비르 제조사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국내 도입 협의를 통해 의약품 무상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7월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하고, 8월 이후부터 가격협상을 통한 구매에 나선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회사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로, 체내 침투한 바이러스의 유전 물질 복제를 막는 방식으로 바이러스를 억제한다.

당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했으나 효능을 입증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보고된 바 있다.

렘데시비르는 아직 국내에 정식 허가되지 않았지만 감염병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관계 부처장이 요청하면 식약처장이 수입자를 통해 수입할 수 있도록 특례 수입 절차를 두고 있다.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을 수 있는 환자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로 제한된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해서 모두가 맞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요 물량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렘데시비르 투약 시에는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의약품 공급을 요청을 해야 한다. 이후 국립중앙의료원은 필요시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 자문을 요청해 투약 대상자를 결정한다.

렘데시비르는 5일(6바이알) 투여가 원칙으로 필요시 5일 연장할 수 있으며, 전체 투여 기간은 최대 10일이다. 하루 치료비는 390달러(47만원)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렘데시비르의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하여 국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함께 계속 협력을 하는 등 치료제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