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종인, 협상 결렬 배후설에 "뒷다리 잡는 사람 아냐"

공유
0

김종인, 협상 결렬 배후설에 "뒷다리 잡는 사람 아냐"

더민주 일각 의혹에 전면 부인

center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원구상 협상 결렬 배후에 본인이 있다는 주장을 전면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 위원장은 통합당 4, 5선 중진의원들과 오찬에서 "당이 비상한 상황인데 내가 힘을 보태주지는 못할망정 뒷다리나 잡고 이상한 짓을 한다고 하면 저쪽(민주당)에서 진짜 이간질 하는 것"이라면서 "그건 아니다"고 거듭 언급했다고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정책 부분에만 신경 쓴 것 같다"는 한 참가자의 말에 "주호영 원내대표와 힘을 합쳐 더 힘있게 당의 정책과 조직을 같이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그는 이날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통합당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에서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원구성에 대해서는 주 원내대표에 전권을 위임하고 주 원내대표가 처리하는 것"이라면서 "거기에 대해 이래라저래라 얘기한 적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협상 결렬 이후 "저쪽은 창구 일원화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김 위원장이 과도하게 원내 상황에 개입하면서 연이은 합의안 부결로 이어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