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수부, ‘제2회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공모전’ 개최…총 113개 수상작 선정

공유
0

해수부, ‘제2회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공모전’ 개최…총 113개 수상작 선정

center
사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제2회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공모전’을 열고 공모작을 접수한다고 30일 밝혔다.

해수부는 국가어항과 어촌에서 이뤄지는 어업인의 삶, 어촌‧항구의 경관을 담아 누구나 찾고 싶은 국가어항의 모습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공모전을 개최해왔다.

지난해에는 총 1401점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113개의 수상작 중 김재은 씨의 ‘꼬마 강태공(궁평항)’이 대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올해 공모전은 국가어항과 자연, 국가어항과 사람의 조화를 담은 사진을 공모하는 ‘경관부문’과 안전하고 깨끗한 국가어항의 역할과 기능을 담은 사진을 공모하는 ‘기능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으며 응모를 원하는 참가자는 전국 곳곳에 있는 113개 국가어항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을 1인당 5매까지 응모할 수 있다. 응모방법은 국가어항 사진공모전 누리집에 공모부문, 촬영장소과 시간, 작품설명을 입력하면 된다.

해수부는 10월 중 심사를 거쳐 대상 1점(해양수산부 장관상, 상금 150만 원), 최우수상 2점(한국어촌어항공단 이사장상, 상금 50만 원), 우수상 4점(상금 10만 원), 장려상 10점(상금 5만 원), 참가상 96점(1만 원 상당 쿠폰) 등 총 113점의 수상작을 선정한다.

수상작 발표는 국가어항 사진공모전 누리집과 개별 안내를 통해 이뤄지며 선정된 수상작은 온‧오프라인 전시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장묘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국가어항의 아름다운 경관과 기능이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며 “사진 촬영을 위해 국가어항이 있는 어촌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