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WCG, 글로벌 마케팅 어워드 이스포츠 부문 수상 쾌거

공유
0

WCG, 글로벌 마케팅 어워드 이스포츠 부문 수상 쾌거

WCG 2019 시안·도타2 TI와 함께 최고의 이스포츠 액티베이션 캠페인 선정, 은상 수상
이벤트엑스·스파크 어워즈·A어워드·IBDA 등 각종 국제 디자인, 마케팅 어워드 휩쓸어

center
WCG 2019 경기 현장. 사진=스마일게이트
WCG(월드 사이버 게임즈, 공동대표 서태건·이정준, 이하 WCG)는 ‘WCG 2019 시안(Xi’an)’이 ‘엑스 어워즈(EX Awards) 의 ‘베스트 이스포츠 액티베이션(Best Esports Activation)’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북미 유수 마케팅 전문지 ‘이벤트 마케터(Event Marketer)’는 지난 23일 최고의 마케팅 캠페인을 선정하는 ‘엑스 어워즈’를 통해 지난 5월 각 부문별 3개의 최종수상작을 선정, 부문별 대상, 금상, 은상의 최종 순위를 발표했다.

WCG는 ‘엑스 어워즈’의 ‘베스트 이스포츠 액티베이션’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금상은 ‘밸브(Valve’)의 ‘디 인터내셔널 도타2 챔피언십 2019 (The International DOTA2 Championship 2019)’에 돌아갔다.
‘WCG 2019 시안’ 은 이 외에도 ‘이벤트엑스(Eventex)’, ‘스파크 어워즈(Spark Awards)’, ‘A어워드’, IBDA 등 다양한 국제 마케팅,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 그 혁신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

지난해 디지털 놀이문화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던 ‘WCG 2019 시안’은 111개국 4만 명 선수가 참여했으며 현장 관람객 12만 명, 온라인 중계에서 약 2억 뷰를 기록, 6년만의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WCG는 단일 종목 대회 중심의 현재 이스포츠 트랜드에서 국가대항전 형식의 다종목 대회에 대한 관심과 인기를 다시 불러 모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태건 WCG 공동대표는 “WCG가 수많은 이스포츠 팬들을 비롯해 국제적으로 인정 받게 돼 무척 기쁘다. 앞으로도 이스포츠를 중심으로 한, 모든 세대가 함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미래형 엔터테인먼트 축제로써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WCG는 올해 WCG 2020을 통해 또 한번의 혁신적인 시도를 준비하고 있으며 곧 발표를 앞두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