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로배우 이순재, 매니저 폭로 갑질 의혹 "편파보도" 법적 대응

공유
0

원로배우 이순재, 매니저 폭로 갑질 의혹 "편파보도" 법적 대응

center
사진=SBS 방송 캡처
원로배우 이순재의 매니저 갑질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순재 측이 편파보도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전날 SBS TV 8시 뉴스는 자신이 머슴 취급을 받았으며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한 유명 원로배우 전 매니저 김모씨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김씨는 주 55시간 이상 근무했고 업무와 관계없는 일까지 했다며 계약서를 쓰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배우의 부인이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으며, 4대 보험을 들어 달라고 부탁하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SBS 뉴스 측은 매니저 업계의 전반적인 문제를 함께 보도하면서 연예 사업의 문제점을 부각시켰다.

이에 이순재는 30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잘못을 일부 인정하지만 '머슴 생활' 등의 주장은 과장됐다며 억울한 입장을 밝혔다.

보도 화면에 이순재가 운영하는 연기 아카데미가 등장하면서 방송 직후 해당 원로배우로 이순재가 지목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순재는 "큰 충격을 받았다"며 "그쪽(전 매니저) 얘기만 거론됐다"고 편파 보도임을 지적했다.

이순재는 "일부 잘못한 부분은 인정하지만 난 명령한 적도 없고 우리 할머니(아내)가 노인이니까 젊은 친구가 집안일을 도와주는 차원으로 받아들였다"며 "나도 나중에 알고 할머니에게 그러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할머니가) 부탁을 한 적도 있고 자발적으로 도와준 적도 있다"며 "채용과 해고도 내가 관여한 부분이 아니다. 학원(아카데미)에서 선정해 나한테 보내주면 내가 같이 일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순재는 "근로계약서 미작성 부분도 얘기를 하길래 학원 측과 제대로 따지라고 했다.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관두라고 얘기했었고, 그땐 또 그냥 넘어갔다"며 "내가 노동전문가도 아니고 법을 생각하고 사람 쓰는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머슴 생활을 했다'는 부분에 대해 "요즘 누가 사람을 그렇게 취급하느냐"며 "반은 (할머니가) 부탁한 거고 반은 자신이 자발적으로 도와준 것인데, 할머니가 노인네라 듣기 싫은 소리를 좀 했을 수는 있지만 요즘 세상에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냐"고 말했다.

한편, 이순재 소속사 측은 "매니저 측의 의견만을 반영한 왜곡된 편파보도"라며 "억울한 측면이 많다. 오늘 중으로 반박 자료를 정리해 해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생님께서는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며 "우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