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수부, 우리 바다에 사는 해양수산생물 목록집 발간

공유
0

해수부, 우리 바다에 사는 해양수산생물 목록집 발간

center
사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30일 우리 바다에 살고 있는 해양수산생물 1만4222종의 정보를 담은 ‘2020 국가 해양수산생물종 목록집’을 발간했다.

해수부는 나고야의정서 발효 등 생물자원 채집‧이용에 대한 국제적 규제 강화에 대응해 국내 해양수산생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난 2016년에 처음으로 기존 문헌 등 자료를 통해 국내 서식 기록이 있는 4644종에 대한 목록집을 발간했다. 이후 논문 등을 통해 발표된 신종과 누락된 종 등을 추가하고 과학적으로 근거가 부족한 종은 삭제하는 등 보완해 매년 발간하고 있다.

나고야의정서는 생물자원에 접근하는 경우 자원 보유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자원 이용에 따른 이익은 자원 제공국과 공유해야 함을 규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종 목록집은 우리 해역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된 해양고유종 343종을 포함해 총 1만4222종의 정보를 수록하고 있다.

특히 특정 해역과 지역에서만 확인되는 해양고유종의 경우 국제적으로 국가 자산으로서의 가치가 특히 높다. 우리 해양고유종은 한국멜리타옆새우 등 절지동물이 총 216종(63%)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독도카고해면 등 해면동물 58종(17%), 황해새붉은실을 비롯한 해조류 26종(8%) 등으로 나타났다.

목록집은 생물분류체계와 학명의 ABC 순에 따라 목록을 정리하고 학명 색인(알파벳 순)과 국명 색인(가나다 순)을 부록으로 첨부해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또한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등에서 실제 보유하고 있는 8377종에 대해서는 보유 기관을 로마자로 표기했다.

목록집은 총 6권으로 발간되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49개 기관에 배포하고 해양생명자원 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목록 편집이 가능한 자료로도 제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인경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학명을 기준으로 매년 종 목록집을 갱신ㅙ 우리 자원 주권의 과학적 근거를 마련해 나가고 있다”며 “해양수산생물 종 정보가 산업적으로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자원 조사 등을 통해 실물 자원도 지속적으로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