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양래 회장, 차남 조현범에 ‘지분 전량’ 매각…후계자 낙점?

공유
1

조양래 회장, 차남 조현범에 ‘지분 전량’ 매각…후계자 낙점?

조 회장 지분 23.59% 매각…조 사장 42.9%로 지분 상승, 최대주주 올라

center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
조양래 한국테크놀러지그룹(옛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전량을 차남 조현범 한국테크놀러지 사장에게 전량 매각하면서 경영권 분쟁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29일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조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 전량을 차남인 조 사장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했다.

조 회장의 지분을 모두 확보한 조 사장은 19.31%에서 42.9%로 지분을 늘리게 됐다.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과 누나 조원희 씨는 각각 19.32%, 10.82%로, 조 사장은 형제들과 지분율 격차를 크게 벌이면서 최대주주가 된 동시에 사실상 후계자로 낙점된 분위기다.
조 회장이 갑작스레 주식을 조 사장에게 넘긴 것은 경영권 분쟁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조 회장이 지난해 그룹에서 물러나면서 조 사장과 조 부회장 등으로 경영권 후임 경쟁이 본격화됐다. 조 사장은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지난 4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6억1500만 원을 선고받으며서 후계 구도에 변화가 예상됐었다. 조 사장이 최근 대표이사직까지 내려놓으면서 조 부사장으로의 경영권 승계가 점쳐지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조 사장이 막강한 지분율로 최대주주에 올라 가족내 경영권 분쟁 가능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 부회장과 누나인 조씨간 연합해 반대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아울러 국민연금이 한국테크론로지그룹 지분 7.74%를 보유하고 있어, 향후 경영권 분쟁에서 ‘핵심 키’를 쥐게 됐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