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대면 업무…시행성과 만족스럽지만 지속하기는 부담

공유
0

비대면 업무…시행성과 만족스럽지만 지속하기는 부담

center
자료=대한상의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 원격근무 방식을 도입하고 있지만 확산되기 위해서는 우선 보고, 지시 업무 프로세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가 300개 기업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업무방식 변화 실태'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원격근무를 시행했다'는 기업이 34.3%에 달했다.

코로나19 이전 원격근무 시행기업은 대기업 9.7%, 중견기업 8.2%, 중소기업 6.7%에 그쳤지만, 코로나19 이후에는 대기업 45.8%, 중견기업 30.6%, 중소기업 21.8%로 기업 규모에 따라 최대 5배 가까이 늘었다.

기업들은 출장·외근(93.9%), 집체교육(95.8%), 회식(97.1%) 등을 크게 줄였고, 정례회의(74%), 대면보고(43.9%) 등 경영상 불가피한 활동 역시 생략하거나 비대면 방식으로 대체한 경우가 많았다.

'비대면 업무 시행 후 업무효율성이 떨어졌다'는 응답은 16.4%에 그쳤고, 대부분의 기업은 업무효율성이 이전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좋아졌다고 했다.

'원격근무, 화상회의 등 비대면 업무에 대한 직원 만족도가 어땠는지'를 묻는 질문에 '만족도가 높았다'는 응답이 82.9%로 '불만족했다'는 답변 17.1%를 크게 웃돌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원격근무를 지속하거나 도입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없음'이 70.8%를 차지했다.

또 원격근무 도입계획이 없다고 답변한 기업 중 72.8%는 화상회의, 온라인 보고 등 비대면 업무방식을 확대할 의향도 없다고 했다

비대면 업무방식 확대를 꺼리는 이유는 '기존 업무방식과 충돌해서'(62.9%)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업무진행속도 저하 우려'(16.7%), '정보보안 우려'(9.2%), '인프라 구축비용 부담'(7%)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제로 '비대면 업무 확대를 위한 선결과제'를 묻는 질문에 '보고·지시 효율화'라는 답변이 51.8%로 가장 많았고 '임직원 인식·역량 교육'(28.1%), '보안시스템 구축'(23.8%), '성과평가·보상제도 재구축'(15.3%), '팀워크 제고방안 마련'(9.5%) 등이 뒤를 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