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페이 "이젠, 앱으로 대출 한도 확인하세요"

공유
0

카카오페이 "이젠, 앱으로 대출 한도 확인하세요"

'내 대출 한도' 서비스 오픈…제공 정보 기반 여러 금융사 대출 가능 금액·금리 한 눈에 비교
금융사 지점 방문과 동일한 심사 결과 제공…복잡한 과정 없이 비대면·비접촉으로 편리하게

center
카카오페이, 혁신금융서비스 ‘내 대출 한도’ 오픈. 사진=카카오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가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받은 ‘내 대출 한도’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내 대출 한도’는 사용자가 입력한 주민등록번호, 직장 정보, 소득 정보를 카카오페이와 제휴된 여러 금융사에 대신 제공해 대출 가능한 상품 리스트, 더욱 정확한 대출 한도와 금리 등을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각 금융사 지점에 방문했을 때와 같은 심사 결과를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여러 금융사에 일일이 정보를 전달할 필요 없이 카카오페이 플랫폼 안에서 편리하게 대출 가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내 대출 한도’를 여러 번 이용해도 신용 점수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현재 하나은행, 한국씨티은행, 경남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의 신용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고 SC제일은행, 웰컴저축은행, SBI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JT저축은행, JB우리캐피탈, BNK캐피탈도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혁신금융서비스에 앞서 지난해 10월 ‘대출비교’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신용조회’로 확인한 신용등급에 따라 사용자의 조건・상황에 부합하는 다양한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로, 현재 29개 금융사(1금융권 8개, 2금융권 21개)의 신용대출・담보대출 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대출이 필요한 사용자들이 여러 금융사의 대출 가능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받은 ‘내 대출 한도’를 오픈했다”면서 “일상에서 일어나는 결제, 송금부터 투자, 보험, 대출 등 전문 금융 서비스까지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금융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하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서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고도화 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