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키움증권] 디앤씨미디어 : 카카오와 글로벌 동반 성장 전망

공유
5

[키움증권] 디앤씨미디어 : 카카오와 글로벌 동반 성장 전망

국내 최다 계약작가와 작품을 보유한 웹툰·웹소설 CP(Contents Provider) 업체

center
키움증권 김상표 이현영 애널리스트는 디앤씨미디어에 대해 국내 최대 웹툰·웹소설 전문 콘텐츠 공급업체라고 소개했다. 디앤씨미디어는 국내 최다 계약작가 및 작품을 보유한 웹툰·웹소설 CP(Contents Provider) 업체이다. 매출 인식 구조는 고객사의 플랫폼을 통해 유입된 유저의 결제금액을 매출로 집계, 매출액 일정 비율을 플랫폼 수수료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주력 고객사는 동사의 2대 주주인 카카오페이지 (2020년 1분기말 기준 지분 18.1%)이다. 카카오페이지는 기존 업계 트렌드였던 ‘요일 웹툰’을 중심으로 수익모델의 단점을 보완했다. 아울러 콘텐츠 유료화를 기반으로 한 수익 집약적 비즈니스 모델 (‘기다리면 무료’ 서비스) 구축에 성공하면서 동사의 수익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된다.

카카오페이지는 전문CP (Content Provider,콘텐츠 제공업자)사를 통해 우수한 작품을 선별적으로 공급하고, 강력한 마케팅 파워를 활용하여 타 플랫폼 대비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것 또한 동사에게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키움증권은 디앤씨미디어에 대해 콘텐츠 매출 누적 효과로 안정적인 수익구조의 구축이 마무리됐다고 평가했다. 디앤씨미디어의 2019년 매출액은 421억원 (전년대비 28%성장)으로, 2002년 사업개시 후 연평균 매출 성장률 39.3%를 유지해왔다.

안정적인 고성장 수익구조가 안착될 수 있었던 요인은 ▷국내 웹툰·웹소설 유저 수 증가에 따른 최대 고객사인 카카오페이지의 견조한 매출 성장이 동사의 수익 증대로 직결되고 ▷동사의 누적 계약작품 수 추이와 매출액 추이가 유사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경쟁력 있는 과거 작품의 꾸준한 매출 누적 효과에 인기 신작 매출이 더해지는 수익 누적형 사업구조를 가졌기 때문인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페이지의 해외영업 강화에 따른 동반 성장 가능성도 예상된다. 디앤씨미디어의 해외향 매출액은 2019년 47억원 (전년대비165% 상승), 2020년 1분기 19억원(전년대비 205% 상승)으로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디앤씨미디어는 카카오페이지 내 베스트셀러 수 1위 업체이며 동사의 카카오페이지향 매출비중 (2019년 47%상승)도 지속적으러 증가 중이다. 안정적 성장세를 보이는 동사의 과거 국내 매출 추이를 감안하면, 디앤씨미디어의 중장기 실적 점프 가능성은 최대 고객사인 카카오페이지의 해외영업 성과에 달려 있다고 판단한다.

카카오페이지는 올 하반기부터 글로벌 주력 타겟인 일본을 거점으로,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파악된다. 아울러 올 하반기 중 중국 대만 태국 등 아시아 를 벗어나 북미 시장까지 매출처를 확장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지의 글로벌 성과 가시화가 동사의 실적 점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디앤씨미디어의 성장추이에 주목할 것을 권한다.

디앤씨미디어는 장르소설 서적, 전자책 출판업체다. 사업환경은 ▷ 스마트폰 보급과 모바일 인터넷 이용빈도, 시간의 증가로 콘텐츠 수요가 확대되고 있으며 ▷스낵컬쳐(Snack Culture) 확산과 마니아층 수요가 견고하다. 동사는 경기변동과 관련 ▷다수의 독자들로부터 소액의 매출이 발생해 특정 산업과 경제환경 변화에 민감하지 않으며 ▷방학 휴가가 있는 7월 8월과 실내에 있는 시간이 많은 1월에 매출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왔다.

디앤씨미디어의 주요제품은 ▷전자책(72.6%) ▷종이책(26.8%) 등으로 구성되며 원재료는 ▷용지 ▷외주가공비 : 도서 인쇄, 포장 ▷피규어 등이다. 동사의 실적변수는 ▷ 전방산업인 웹소설시장의 성장흐름에 달렸다.

디앤씨미디어의 재무건전성은 최고등급으로 평가됐으며 ▷부채비율19% ▷유동비율 653% ▷자산대비차입금비중0% ▷이자보상배율 2284배 등으로 요약된다. 신규사업으로 ▷모바일게임 자회사 (주)디앤씨오브스톰을 설립, 하반기 중국 게임 '어검필황'을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동사의 ▷주요주주는 ▷신현호(34.17%) 이미자(16.03%) ▷김현효(1.38%) ▷기타(0.29%) 등으로 ▷합계 51.87%다.


홍진석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전문기자 dooddall@g-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