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美 아메리칸항공, 10월께 직원 10~20% 강제 무급휴가 시사

공유
0

[글로벌-Biz 24] 美 아메리칸항공, 10월께 직원 10~20% 강제 무급휴가 시사

center
더그 파커 아메리칸항공 CEO. 사진=로이터
미국 3대 항공사 가운데 직원 규모가 가장 큰 아메리칸항공이 전 직원의 10~20%에 대한 강제 무급휴가를 오는 10월 이후 단행할 가능성을 예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더그 파커 아메리칸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4일 열린 직원 간담회에서 “10월이 되면 우리가 당초 예상보다 20~30% 많은 인력이 남아돌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런 추세라면 내년 7월께 10~20%의 인력과잉이 예상되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강제 무급휴가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매출이 기대한만큼 회복되지 않는 등 경영 사정이 당초 예상한 것보다 좋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직원의 10~20%에 대한 강제 무급휴가 조치를 10월 중에 내릴 가능성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파커 CEO는 “조종사를 무급휴가시킨 뒤 다시 복귀시키는 경우 교육 관련 비용이 많이 든다”며 무급휴가를 시행할 경우 조종사 직군보다는 승무원 직군의 비중이 클 것임을 시사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아메리칸항공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13만3700명 정도로 미국 항공업계에서 가장 많은 규모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파커 CEO는 “노조에게도 인력 과잉 문제를 알린 상태고 원만한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에 허덕이는 미국 항공업계의 고용유지 부담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지원금을 제공하면서 내건 조건에 따르면 오는 10월 이전에 지원을 받은 항공사가 강제적인 감원 조치는 할 수 없도록 돼 있다. 고용유지 지원금 제공도 10월에 중단된다.


안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