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급 부족 우려에 너도나도 아파트 청약…서울 ‘역대급’ 청약통장 몰려

공유
0

공급 부족 우려에 너도나도 아파트 청약…서울 ‘역대급’ 청약통장 몰려

상반기 1순위 청약 15만9003건 접수…2010년 이후 역대 최대

center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건수 추이. 자료=리얼투데이
올 상반기 서울에서 ‘역대급’으로 1순위 청약 통장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 청약홈 자료를 조사한 결과, 지난 24일 기준 서울 신규 분양아파트에 몰린 1순위 청약 통장은 총 15만9003개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한 수치다.

서울은 지난 2018년 상반기 11만9030개로 처음 10만개를 돌파한 이후, 지난해 상반기 8만551개로 줄어들더니 올해 상반기 다시 10만개가 넘으며 최대치를 기록했다.

청약통장 급증 원인으로 전문가들은 시세 대비 분양가가 낮은 ‘로또 청약’에 대한 기대감과 주택 공급 부족 우려 등의 실수요자들의 심리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앞서 정부는 ‘6.17 부동산대책’을 통해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대한 규제 수위를 한층 높였다. 현재 재건축 사업에서는 거주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소유자에게 조합원 자격요건이 부여되지만, 2년 이상 거주기간을 채운 조합원만 분양권을 가질 수 있도록 문턱을 높인 것이다. 이 규제는 재건축사업을 더디게 하는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며 향후 신규아파트 공급 부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또한 9월부터는 서울, 수도권 재개발 아파트의 임대 주택 의무 공급 비율이 최대 30%로 상향된다. 현재 재개발 단지는 사업의 공공성 때문에 임대주택을 의무적으로 지어야 하며, 재개발 단지 전체 주택 대비 15% 내로 설정하고 있지만, 이 비율이 최대 30%로 늘어나는 것이다.

이번 임대주택 공급비율 상향으로 재개발사업은 일반분양 물량이 줄어 수익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특히 수익성 하락에 따른 공급 물량 감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최근 신규분양 아파트의 청약경쟁률은 고공행진 중이다. 특히 서울은 투기과열지구에 속해 최고강도의 규제를 적용 받고 있음에도 100대 1의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8일 1순위 접수를 받은 서초구 ‘르엘신반포 파크애비뉴’(98가구 공급)와 지난달 분양한 동작구 ‘흑석리버파크자이’(326가구 공급) 청약에는 1만1205명, 3만1277명이 몰리면서 각각 114.3대 1, 95.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청약 당첨 가점 역시 높아졌다. 현재 서울 청약 시장은 강남권이 아니더라도 가점이 최소 50점대는 돼야 명함을 내밀 수 있다. 동작구 ‘흑석리버파크자이’의 평균 청약 당첨 가점은 68.9점으로 나타났으며, 양천구 ‘호반써밋목동’도 66.5점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15일 1순위 접수를 받은 '상도역 롯데캐슬‘의 평균 청약 당첨 가점도 54.86점에 이르렀다.

조은상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최근 분양시장 활황의 원인은 새 아파트 선호 현상과 신규아파트에 대한 가격적 메리트”라면서 “하반기에도 서울지역과 입지가 우수한 수도권 일대를 중심으로 청약시장 활황세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