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투협·부산시, 벤처투자플랫폼 ‘머스트 라운드’ 비대면 투자설명회

공유
0

금투협·부산시, 벤처투자플랫폼 ‘머스트 라운드’ 비대면 투자설명회

center
금투협이 부산시와 함께 투자설명회를 열고 벤처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는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함께 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에서 비대면(Un-tact) 투자설명회(IR)로 ‘제2회 머스트 라운드(MUST Round)’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머스트(MUST: Meet, Understand, Share, Trust)’는 증권사ㆍ자산운용사 등 자본시장 투자자와 액셀러레이터․벤처캐피탈 등 벤처투자자가 함께 참여하는 혁신ㆍ창업기업 투자유치를 위한 벤처투자 플랫폼으로, 지난해 발족하여 올해로 2년째 운영되고 있다.

이번 ‘제2회 머스트 라운드(MUST Round)’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위축된 벤처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부산에 있는 유망한 혁신ㆍ창업기업 5개사의 온라인 투자설명회(IR) 형태로 개최된다.

발표기업은 현장에서 기업설명(IR)을 하고, MUST 회원으로 가입된 증권사ㆍ자산운용사를 비롯해액셀러레이터(벤처육성기업)ㆍ벤처캐피탈 등 벤처투자자는 온라인 화상플랫폼으로 직접 질의ㆍ답변 등에 참여한다. 이후 개별기업과 접촉해 투자심사와 심층면담을 진행할 수 있다.

이승정 금융투자협회 부산지회장은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더라도 온라인 IR이 중요한 투자정보 채널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되어 이번 행사를 ‘센탑 온 에어’ 를 통해 개최했다”며 “향후 이러한 비대면 플랫폼을 활용해 부산이 금융중심지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수 있도록 기업과 자본시장의 만남을 추진하고, 하반기부터는 참여 기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가 금융투자협회와 함께 마련한 MUST는 전국 최초로 벤처시장과 자본시장이 함께하는 투자플랫폼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창업기업의 스케일업과 증권시장을 통한 자본조달, 그리고 벤처투자자의 자금 회수는 자본시장을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 MUST가 잘 키운 창업기업을 자본시장으로이어주는 든든한 연결고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