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엔, 18년 연속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한국은 공동제안국에서 제외

공유
0

유엔, 18년 연속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한국은 공동제안국에서 제외

center
사진=픽사베이


유엔은 22일(현지시간) 북한에서 벌어지는 인권 침해 상황을 규탄하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 43차 회의에서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2003년 이후 18년 째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하게 됐다.
한국은 2년 연속 결의안 초안 공동 제안국에서 빠졌다.

결의안 작성을 이끈 유럽연합(EU)을 대표해 나선 제네바 주재 크로아티아대표부의 베스나 코스 대사는 회의에서 북한 주민의 인권 상황이 나아졌다는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북한이 핵무기 등에 집중, 주민들의 복지와 식량 등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결의안에는 한국인,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포함됐다.

또 결의안에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북한의 국제사회 협력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