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이엇 게임즈, ‘승부 조작 신고·포상제’ 도입

공유
0

라이엇 게임즈, ‘승부 조작 신고·포상제’ 도입

심의 거친 후 결과에 따라 최대 2000만 원 포상금 지급 계획
15일 챌린저스 코리아 선수 대상 ‘온라인 소양 교육’ 진행해

center
라이엇게임즈 로고.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개발·유통사 라이엇 게임즈가 ‘승부 조작 신고 및 포상 제도’를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라이엇 게임즈는 최근 e스포츠 산업 발전과 더불어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수의 스포츠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프랜차이즈 전환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승부 조작, 부정행위 등 미연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승부 조작 신고·포상 제도를 도입한다.

이 제도는 선수단과 관계자들이 불법 배팅 사이트 브로커에게 승부 조작과 관련된 제안을 받을 경우 해당 내용을 리그 운영진에 신고하고, 정당한 신고 행위가 인정되면 포상금을 지급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라이엇 게임즈는 한국e스포츠협회(KeSPA) 클린e스포츠 센터로 신고가 들어올 경우 심의를 거쳐 LCK 리그에서 포상금을 지급하는 과정으로 신고, 포상 절차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신고 내용이 합당하다고 심의될 경우 신고자에게 최소 20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되며 신고 내용에 따라 브로커가 기소될 경우 최대 20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번 서머 스플릿을 마지막으로 챌린저스 코리아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면서, 현재 챌린저스 선수들이 느낄 수 있는 상대적 위기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15일 온라인 ‘선수 소양 교육’을 진행했다고 라이엇게임즈 측은 밝혔다.

소양 교육은 총 3부로 구성됐으며 1부에는 라이엇 게임즈 이정훈 리그운영팀장이 ‘프랜차이즈와 2020 챌린저스 서머’라는 주제로 프랜차이즈의 비전, 상향될 선수들의 위상, 챌린저스 서머 종료까지 성실히 참여할 시 준비된 보상안 등을 소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진 2부에서는 곽수빈 나이스게임티비 리그운영담당자가 ‘챌린저스 리그 규정 변화·운영 계획’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으며, 3부에서는 이재균 KeSPA 사업팀장이 ‘승부 조작의 위험성 및 사례’를 소개하는 것으로 교육이 마무리됐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