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해총,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저지 논의

공유
0

한해총,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저지 논의

코로나19로 선원교대에 대한 어려움 해결방안 토의

center
강무현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회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업계 관계자들이 간담회를 마친 후 사진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선주협회
강무현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한해총) 회장은 19일 부산지역 해운업 회원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에 따른 문제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해양산업계 애로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강 회장 주재로 열린 이 날 간담회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 강행은 해양산업의 동반발전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한국 물류·해운생태계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며 "더 나아가 물류·해운산업 고용환경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여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이 전면 철회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괄로 최근 해운업에 종사하는 선원들의 업무 교대가 제때 이뤄지지 않아 선원들의 정서불안과 안전문제, 그리고 위생문제가 심각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빠른 시일 내에 해결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 선박 입출항이 많은 주요 국가를 거점 국가로 선정해 전세기를 투입하거나 해양수산연수원 실습선을 투입하면 예상되는 문제점 등을 파악해 실현 가능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해양산업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정부 결단으로 마련된 기간산업안정기금이 해운업체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적절히 사용되도록 지원 대상 과 규모 등을 면밀히 파악할 계획이다.

한편 이 날 간담회에는 강 회장을 비롯해 박인호 부산항발전협의회 대표,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상근부회장, 정태길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위원장, 이동재 한국해양수산연수원 원장, 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이중환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