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곳에 가고 싶다] 해운대의 새로운 랜드마크 '시그니엘 부산'

공유
0

[그곳에 가고 싶다] 해운대의 새로운 랜드마크 '시그니엘 부산'

최근 엘시티에서 그랜드 오픈…롯데호텔 최상급 서비스와 경험 제공

center
롯데호텔의 럭셔리 호텔 브랜드 '시그니엘 부산'이 최근 문을 열었다. 사진=롯데호텔
롯데호텔의 럭셔리 호텔 브랜드 '시그니엘 부산'이 최근 그랜드 오픈했다. 시그니엘 부산은 롯데호텔의 최상급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하며 부산 해운대 랜드마크로 자리할 전망이다.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타워에 문을 연 시그니엘 부산은 해운대 지역에 7년 만에 들어선 럭셔리 호텔이다. 시그니엘(SIGNIEL)은 롯데호텔의 서비스 노하우가 집약된 프리미엄 랜드마크 호텔 브랜드로 시그니엘 부산은 '시그니엘 서울'의 명성을 잇는 최정상급 호텔 서비스를 부산에서 선보인다.

실제로 시그니엘 브랜드는 프리미엄 서비스로 우리나라 럭셔리 호텔 시장의 판도를 바꿔 놓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2017년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오픈한 시그니엘 서울은 '글로벌 트래블러' '빌리제뚜르' 등 해외 유수의 글로벌 어워드를 수상하며 국내 럭셔리 호텔의 역사를 새로 썼다. 여기에 국내 호텔로는 유일하게 2년 연속 두 곳의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을 동시에 배출하며 아시아 최고의 6성급 호텔로 인기가 높다.

시그니엘 부산은 이런 시그니엘만의 차별화 된 서비스와 경험을 고객에게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411.6m 높이의 엘시티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개 객실 규모로 들어섰다. 브랜드 시그니처 서비스인 1대 1 에스코트 체크인과 웰컴티 서비스 등은 물론 투숙객 전용 라운지 서비스와 무료 셔츠 프레싱, 슈폴리싱 등 고객을 위한 섬세한 서비스를 만날 수 있다.

해운대 해변에 위치한 호텔의 지리적 이점도 럭셔리급이다. 호텔 인근 미포항, 달맞이 고개, 동백섬 등을 모두 조망하는 파노라믹 오션뷰가 모든 객실에서 펼쳐진다. 세계적인 럭셔리 호텔 전문 디자인 명가 HBA가 인테리어를 완성한 객실에는 해운대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는 넉넉한 크기의 발코니가 마련됐다.

부산이 가족 단위 휴양객이 많이 찾는 지역이라는 점을 고려한 서비스도 빼놓을 수 없다. 투숙객 전용 라운지 '살롱 드 시그니엘(Salon de SIGNIEL)'은 시그니엘 서울에서는 성인만 입장이 가능하지만 부산에서는 만 12세 이하 아동도 입장할 수 있다. 호텔 내 별도의 키즈 라운지와 가든테라스도 있어 아이들과 함께 '호캉스'를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다.

식음업장에서도 특별한 선물을 받을 수 있다. 브루노 메나드, 리쯔량 등 월드 클래스 셰프들이 책임지는 차오란, 더 뷰(The View), 더 라운지(The Lounge) 등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는 지역의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새로운 미식 경험이 가능하다. 오션뷰의 인피니티 풀과 국내 최초로 만나볼 수 있는 친환경 프리미엄 코스메틱 브랜드 샹테카이(Chantecaille) 스파 역시 시그니엘 부산만의 매력이다.

김현식 호텔롯데 대표이사는 "시그니엘 부산이 코로나 19로 인해 위축된 부산 관광업계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는 것은 물론 해운대 랜드마크로 자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