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보증권, 2천억 원 규모 유상증자 실시...증자후 자기자본 1조 클럽 입성

공유
0

교보증권, 2천억 원 규모 유상증자 실시...증자후 자기자본 1조 클럽 입성

center
교보증권이 16일 이사회를 열고 20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사진=교보증권
교보증권이 16일 이사회를 열고 20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제3자 배정 증자방식으로 교보생명이 증자에 참여한다.

발행주식은 보통주 28백65만3296주로 발행가액은 6980원이다.

증자가 마무리 되며 교보증권의 자기자본이 지난 3월말 기준 9437억 원에서 1조1437억원으로 올라간다.

증자 일정은 이달 24일이 신주청약일이고 25일이 납입일이며, 7월 9일 신주가 상장될 예정이다.

증자 후 교보생명의 지분 비율은 기존 51.63%에서 73.06%로 올라가며, 순자본비율(신NCR) 또한 지난 3월말 420.15%에서 563.64%로 올라간다.

교보증권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는 교보생명을 대상으로 한 3자 배정으로 영업경쟁력 강화를 통한 순이익 창출 극대화는 물론 최대주주인 교보생명의 강력한 지원 의지를 시장에 보여줌. 이번 유상증자로 오랫동안 일각에서 제기된 M&A 루머가 잠재워 질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유상증자를 통해 교보증권의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재무구조 개선하고, 이를 통해 기존 전략적 사업인 부동산금융, 자산운용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인 디지털금융 기반 VC사업, 해외사업 등에 투자해 수익극대화 및 시너지효과를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