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트리온, 다케다 회사 아시아태평양지역 의약품 사업 인수

공유
0

셀트리온, 다케다 회사 아시아태평양지역 의약품 사업 인수

center
셀트리온은 11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다케다(Takeda)사의 아시아태평양지역 내 전문의약품 브랜드 12개 및 일반의약품 브랜드 6개에 대한 특허와 상표, 허가, 판매영업권 등을 3324 억에 양수한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날 셀트리온 주가는 전일대비 7.26% 상승한 28만8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자료=NH투자증권 HTS
셀트리온은 11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다케다(Takeda)사의 아시아태평양지역 내 전문의약품 브랜드 12개 및 일반의약품 브랜드 6개에 대한 특허와 상표, 허가, 판매영업권 등을 3324 억에 양수한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거래상대방인 Takeda 사는 의약품 유통 및 관련 제반 사업을 하는 법인으로 자본금은 원화 기준 64억원이다.

셀트리온 측은 이번 영업 양수의 목적을 기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및 항암제 등 경쟁력있는 바이오의약품 포트폴리오에 케미컬 포트폴리오를 강화함으로써 글로벌 종합제약회사로의 성장 교두보 마련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또한, 다국적 제약사들이 과점하고 있는 당뇨, 고혈압,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치료제 시장 진입을 위한 목적도 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영업 양수의 영향을 세가지를 제시했다.

첫째,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 및 포트폴리오 강화이며, 둘째, 판매 영역 확장 및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원 창출이고, 세째는 만성질환 의약품 시장 신규 진입이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