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귀농교육 신청, 농촌 일자리‧지역여건 정보를 한 곳에서

공유
1

귀농교육 신청, 농촌 일자리‧지역여건 정보를 한 곳에서

center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8일부터 귀농귀촌에 관심있는 사람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종합센터' 누리집을 전면 개편·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귀농귀촌 종합센터' 누리집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시민들에게 농업‧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영농 근로 체험, 귀농 등 일자리 정보와 함께 지역여건, 관련 교육 신청까지 통합 제공한다.

농식품부는 이번 '귀농귀촌종합센터' 누리집 전면개편을 통해 농업 일자리 정보탐색 기능, 다양한 교육 신청기능과 수요자 맞춤형 귀농정보 제공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8일부터 도시농협 귀농교육 등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 과정(2주)도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도시 구직자와 일손찾는 농가를 온라인으로 중개하는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과 각 지역별 워크넷(전국 148개)도 연계해 농업‧농촌 일자리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누리집 회원으로 가입하면 교육과 귀농정책 등 관심 분야의 지역별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기능도 추가한다.

귀농귀촌 희망자가 제공한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해 지자체가 지역정보‧지원정책 등 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맞춤형 정보제공 서비스는 10월부터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귀농 희망지역, 품목 선택, 해당지역 정주여건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귀농품목‧지역정보 탐색서비스도 연계할 계획이다.

누리집에서 제공되는 기능들은 PC와 모바일, 앱으로 동시에 서비스되며 특히 교육 신청‧취소 현황이 실시간으로 문자 알림을 받을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을 높였다.

유원상 농식품부 경영인력과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농업 일자리 탐색‧체험 교육과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관심 있는 국민들이 알찬 정보를 편리하게 얻을 수 있도록 귀농귀촌종합센터 온라인 정보제공 방식과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