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0대 그룹 홍콩 현지법인 83개…특별지위 박탈되면?

공유
0

10대 그룹 홍콩 현지법인 83개…특별지위 박탈되면?

center
자료=한국CXO연구소


홍콩에 진출한 10대 그룹의 계열기업이 83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10대 그룹(공정거래위원회 기준)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해외 계열기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들 그룹의 해외법인은 101개 국가, 2652개로 작년보다 72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그룹이 608개로 가장 많았고 한화 402개, LG 358개, 현대차 354개, SK 352개, 롯데 233개, 포스코 137개, GS 125개 순으로 나타났다.

10대 그룹의 해외법인이 가장 많은 나라는 중국으로 전체의 20.6%인 545개에 달했다.
그중에서도 미중 갈등의 핵심인 홍콩보안법으로 정세가 불안한 홍콩에 83개를 두고 있었다.

SK그룹이 44개로 가장 많고, 롯데와 삼성은 각각 18개, 13개로 집계됐다.

CXO연구소는 "홍콩보안법 통과로 미국이 유지해오던 홍콩 특별지위가 박탈되면 홍콩이 금융 허브로서의 장점이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다음으로 10대 그룹의 해외법인이 많은 지역은 미국으로 17.4%인 462개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홍콩 포함)에 있는 10대 그룹 계열기업을 1006개로 작년의 824개보다 22.1%나 증가했다.

베트남 98개, 일본 95개, 인도네시아 85개, 인도 84개, 캐나다 83개, 싱가포르 79개, 멕시코 69개 등 순으로 나타났다.

대륙별 비중은 아시아 46.8%, 북미 23.2%, 유럽 22.5%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