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흑인 사망' 명동 추모행사…"인종차별 반대"

공유
0

'미국 흑인 사망' 명동 추모행사…"인종차별 반대"

center
'플로이드 사망 사건' 추모시위 참가자들이 6일 서울 명동에서 청계천 한빛광장까지 '숨을 쉴 수 없어'라는 문구가 적힌 검정마스크와 피켓 등을 들고 침묵행진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행진이 6일 서울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4시께 지하철 명동역 5번 출구 앞에서 열린 행진에는 100여 명이 참가했다. 대부분 한국인이었지만 외국인들도 있었다.

검은색 상·하의에 '숨을 쉴 수가 없다'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쓰고 모인 참가자들은 'I can't breathe(숨을 쉴 수 없다)',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한다', 'Rest in Peace(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었다.

이날 행진은 명동역 5번 출구 앞 밀리오레에서 시작, 회현 로터리를 거친 뒤 청계천 한빛광장까지 이어졌다. 침묵·평화행진' 방식인 만큼 참가자들은 손팻말을 든 채 침묵 행진을 했지만, 일부 참가자들은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