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급증세...집단 감염 인한 재유행 우려

공유
0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급증세...집단 감염 인한 재유행 우려

cente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다시 빠르게 늘고 있다고 미국 CNN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다시 빠르게 늘고 있다고 미국 CNN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한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 세계에서 최근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10만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고 전했다.

4월만 해도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을 넘어선 적이 하루도 없었는데 지난달 21일 이후부터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을 넘지 않는 날이 닷새뿐이었다는 게 CNN의 설명이다.
한때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했던 중국과 미국,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에서는 신규 확진자 발생이 감소하는 추세지만 남미와 중동,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늘고 있다.

리비아, 이라크, 우간다, 모잠비크, 아이티에서는 신규 확진자 규모가 일주일 사이 2배로 증가했고 브라질, 인도, 칠레, 콜롬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2주 사이 2배로 늘었다.

CNN은 한국과 독일, 중국을 코로나19 확산 초기 정점을 넘겼다고 평가하면서도 이동제한을 완화한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해 코로나19 재유행이 우려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규모가 늘어난 것은 그만큼 검사 역량이 확보됐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정확한 감염 규모를 파악할 만큼 충분한 역량을 갖췄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CNN은 지적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