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염태영 시장, “지방정부의 기후위기 대응 정책, 지역과 국가가 함께 기후변화대응 정책 가꿔나가야..”

공유
0

염태영 시장, “지방정부의 기후위기 대응 정책, 지역과 국가가 함께 기후변화대응 정책 가꿔나가야..”

center
염태영 시장(앞줄 오른쪽 6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비상선언' 발표 후 함께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5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식’에서 “지방정부의 ‘기후위기 비상대응’이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지역에서 현장감 있는 정책을 만드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지금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가는 길목”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경제를 회복하는 과정에서 ‘화석연료 경제’로 회귀할지, ‘녹색혁명’으로 나아갈지 선택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소차, 전기자동차와 같은 친환경 자동차 산업이 지역 일자리를 만들고, 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전환 산업이 지역 경제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며 “자연과 상생하며 도시의 먹거리를 만들고, 지역과 국가가 함께 기후변화대응 정책을 가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지속가능발전지방정부협의회,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지방정부협의회,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등 11개 단체가 주최·주관한 이날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선언 선포식’은 조명래 환경부장관의 축사, 염태영 시장 기조 발제, ‘기후 위기 비상선언’ 선포 등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전국 225개 기초지방정부 중 219개 지방정부가 참여한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비상선언’을 발표하고, “지금은 기후 위기 비상 상황”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국가 중심의 중앙집중형 에너지시스템으로는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없다”며 “기존 에너지시스템을 전환하고, 에너지 소비 전반에서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상선언에 참여한 기초지방정부는 ▲지구 평균기온 1.5도 상승을 억제하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 ▲정부와 국회가 기후 위기 비상 상황임을 선포하고, 국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할 것을 요구 ▲기후 위기 대응 위해 재생에너지 확대하고, 에너지자립계획 수립해 단계적으로 실행 ▲시민과 함께 지속가능성 위기를 극복하는 제도적 추진체계 마련하고, 책임 있게 추진 등을 실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정성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wj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