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0%대 금리에도 시중은행에 자금 몰려

공유
1

0%대 금리에도 시중은행에 자금 몰려

center
금리가 낮아지고 있지만 시중은행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0%대 금리가 본격화하고 있지만 은행에는 예금이 늘고 있다. 금리가 낮아지면 다른 투자처로 자금이 이동하던 모습과는 다른 양상이다.

6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신한,국민,하나,우리,농협은행 등 5개 주요 은행의 요구불 예금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491조46664억 원이다. 4월 보다 약 18조 원 증가한 금액이다. 지난 3월 16일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0.5%포인트 인하한데 이어 5월 28일 0.75%에서 0.5%로 인하해 금리 하락세가 지속됐지만 예금은 증가했다.

다만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 규모는 4월보다 6조 원 가량 감소했다. 정기예금에서 이탈한 자금은 다른 투자처로 이동하지 않고 다시 은행으로 되돌아 가면서 요구불 예금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정기예금 잔액은 감소하고 있지만 그 이상 요구불 예금이 증가하고 있다”며 “정기예금에서 빠진 자금이 다른 시장으로 유입된 것이 아니라 은행으로 되돌아오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기예금은 줄고 요구불 예금이 늘어나는 이유는 금리가 낮아지며 두 예금간 금리차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기예금에 자금을 묶어두고 이자를 받는 것보다 자유롭게 출금이 가능한 요구불 예금에 자금을 모아둔 뒤 투자처가 생기면 바로 활용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는 것이다.

정기예금은 줄어드는 대신 요구불예금이 증가하면서 은행도 일부 이익을 얻고 있다. 전체 예금이 늘면서 예대율 관리에 여유가 생기고 조달비용도 낮아지기 때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경기가 불안정기 때문에 당분간 요구불예금에 자금이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