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 직제 개편으로 정부 입김 줄이나

공유
0

금감원, 직제 개편으로 정부 입김 줄이나

기재부,금융위 출신이 주로 맡던 수석부원장 자리 없애는 방안 검토
금감원 노조는 이번 부원장 인사도 낙하산 반발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 두번째)이 5일 여의도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한 금감원 부원장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이 수석부원장 직제를 개편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석헌 금감원장은 수석부원장 직제를 없애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윤 원장은 지난 4일 금감원 본원에서 열린 부원장 퇴임식 후 수석부원장을 폐지하는 방향으로 가고자 하지만 시행시기를 조율하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수석부원장 체제를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수석부원장이 법에서 정한 직제는 아니지만 금감원장은 조직관리규정에 따라 부원장 중 1인을 수석부원장으로 지명할 수 있다. 수석부원장은 주로 기획재정부나 금융위원회 출신 인사가 지명됐다 이번에도 수석부원장은 금융위 출신인 김근익 전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이 임명됐다.

정부 인사가 주로 수석부원장에 임명돼 정부 입장에서 금감원을 관리하는 모습으로 비치기도 했는데 수석부원장 직제가 폐지되면 현재보다 독립해 금감원 업무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이 금융위 등으로부터 독립하려는 움직임이 강화되는 가운데 금감원 노조는 이번에 부원장으로 임명된 김 수석부원장이 낙하산 인사라며 반대하고 있다. 5일 금감원 노조는 김 부원장 출근저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김 부원장은 오전 FIU에서 이임식을 한 뒤 오후에 출근했다”며 “수석부원장 직제를 폐지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는 유지하기로 했으며 윤 원장은 김 부원장을 수석부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