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새 사저 부지 매입…10억6천"

공유
0

청와대,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새 사저 부지 매입…10억6천"

center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옮겨갈 사저로 알려진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부지 내 단독주택과 인근 부지의 주택.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 곳으로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평산마을을 택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의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며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지만 인근의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 지산리 하북면 평산마을의 사저 부지로 2630.5㎡(795평), 건물로 795.6㎡(240평)를 매입했다.
매입 가격으로 10억 6401만 원이 소요됐다.

강 대변인은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저 매입비는 대통령 사비로 충당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경호처는 인근에 추가적으로 경호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경호시설 부지와 매입 가격은 경호처가 밝힐 것"이라며 "경호시설을 브리핑하지 않은 이유는 엄정하게 공사를 구분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퇴임 이후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사저 이전 배경을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